삼성면

<가산이(嘉山이)>

음성군 삼성면 용성3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의 산세가 아름다워 가산(嘉山)이라 불린다. 마을 동쪽으로 중부고속국도가 지나가고 있으며, 양덕리에서 중부고속국도 굴다리를 통과하면 가산이이다. 마을 동북쪽으로 중부고속국도 음성휴게소가 있으며, 서쪽으로 운곡서원이 있는 서원말, 남쪽으로 마재와 작은내, 동쪽으로 양덕리 덕다리가 각각 위치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忠州郡) 지내면(枝內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성산리, 원하리, 원동, 가산동, 사천리, 용산동 일부를 병합하여 용산동의 ‘용’자와 성산리의 ‘성’자를 따서 용성리라 명명하고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용성리에는 자연 마을로 성미, 가산이, 서원말, 작은내, 마재, 연미실, 방지골, 건너말 등이 있는데 그 중의 한 마을이다.

마을 북쪽에 가산이저수지가 있으며, 가산이에서 양덕리 양지울로 넘어가는 오두매기고개가 있다. 마을 입구 오른쪽에는 박서방네 산이라 하여 박서말림이라 부르는 산이 있다.

 

 

<건너말>

음성군 삼성면 용성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용성리에서 으뜸가는 성미 앞 내의 건너편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건너말이라 불린다. 마을 서쪽으로 성미, 동쪽으로 선정리, 남쪽으로 청용리 조룡미, 북쪽으로 연미실과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지내면(枝內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성산리, 원하리, 원동, 가산동, 사천리, 용산동 일부를 병합하여 용산동의 ‘용’자와 성산리의 ‘성’자를 따서 용성리라 명명하고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용성리에는 자연 마을로 성미, 작은내, 연미실, 건너말, 마재, 서원말, 가산이, 방지골 등이 있는데 그 중의 한 마을이다.

 

 

<괴태>

음성군 삼성면 선정4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 부근에 괴혈(怪穴)의 명당이 있어서 괴태(怪垈)라 불린다.

본래 충주군(忠州郡) 천기면(川岐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송선리, 신대리, 금정리, 율산리 일부를 병합하여 송선리의 ‘선’자와 금정리의 ‘정’자를 따서 선정리라 명명하고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선정리에는 자연 마을로 괴태, 김장골, 내거름, 송장골, 흥태동·심상골, 천뱅이 등이 있는데 그 중의 한 마을이다.

마을 북쪽에 서낭고개가 있는데, 예부터 지나가는 사람들이 돌을 올려놓고 소원을 빌어 서낭돌무지가 있다. 마을 앞쪽으로는 유터골이라는 골짜기가 있다.

 

 

<동리(東里, 한절우,대사동)>

음성군 삼성면 소재지에서 서쪽으로 약 2㎞ 떨어진 곳에 위치하며, 한절우, 대사동이라고도 한다. 대사동이라는 이름은 큰 절이 있었기 때문에 붙여진 것이다. 동쪽으로 덕정리, 서쪽으로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 남쪽으로 용성리, 북쪽으로는 대사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지내면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으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양덕리라 칭하고 삼성면에 편입되었다가 1963년 양덕1리로 분구되었다. 양덕리에는 동리, 양지울, 덜너기, 덕다리 등의 마을이 있다.

너른골, 마이산, 마정제(동리저수지), 말굴레샘, 연무실, 방아골, 고인돌, 돌미륵이 등의 자연 지형을 갖추고 있다. 마이산에는 봉화 터가 있으며 등산 코스로 알맞다.

 

 

<마재(馬峴, 원하리:院下理)>

음성군 삼성면 소재지에서 서쪽으로 약 4㎞ 지점에 위치하며, 마을의 모양새가 말 자욱 같다 하여 마재라고 하였다. 또한 원의 아래에 있는 마을이므로 원하리(院下理)라고도 부른다. 동쪽으로 덕정리, 서쪽으로 상곡리, 남쪽으로 청용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지내면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다.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성산리, 원하리, 원동, 가산동, 사천리, 용산동의 일부를 병합하여 용산의 ‘용’ 자와 성산의 ‘성’자를 따서 용성리라 칭하고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용성리에는 마재, 성미, 방지골, 서원말 등의 마을이 있다,

마재에는 지형이 쇠시랑처럼 생긴 소시랑골이 있으며, 서쪽에는 예전에 빈대방골이라는 마을이 있었는데 빈대가 많아서 망했다고 한다.

 

 

<벌말(범말)>

음성군 삼성면 소재지에서 서북쪽으로 약 4㎞ 지점에 위치한 자연마을. 범말이라고도 하며, 마을 앞에 벌판이 있어 벌말이라 한다. 동쪽으로는 양덕리, 남쪽으로는 상곡리, 서쪽으로 안성시 이죽면 용설리, 북쪽으로 안성시 일죽면 화봉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원래 충주군 지내면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대사서리 지역이 대사리로 명칭이 변경되어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마을 앞들을 벌자리라 부르고, 서쪽에 있는 골짜기를 거방골이라 하며, 안성시 일죽면으로 넘어가는 고개를 저티고개라 한다. 또한 서쪽에 있는 마을을 죽재골이라 한다.

 

 

<샛터(능산리)>

음성군 삼성면 능산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새로 생긴 마을이라 하여 샛터, 신대리(新垈里)라 불린다. 남쪽으로 황새말·삼성면 대정리 아랫두리실, 북쪽으로는 능머루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두의곡면 신대리에 포함된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능산리에 속하게 되었고, 이후 음성군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일제강점기 초기에 새로이 형성된 마을이다.

마을 동쪽으로 멸그바위산이 있으며, 북쪽으로는 능동늪지가 있다. 동북쪽으로는 구계천이 흐르고 있다.

 

 

<샛터(덕정리, 신대:新垈,새터말)>

음성군 삼성면 덕정5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새로 생긴 마을이라 하여 샛터, 신대(新垈), 새터말이라 불린다. 마을 남쪽으로 금정, 서쪽으로 윗말과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지내면 금정리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삼성면 덕정리에 속하게 되었다.

마을 서북쪽으로 낮은 구릉지가 있으며 동남쪽으로 들이 펼쳐져 있다. 마을 동쪽에는 철유골이라는 들이 있으며, 남쪽에는 갈번득이라는 들이 있다.

 

 

<서원말(書院말)>

음성군 삼성면 용성3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에 운곡서원이 있어서 서원말 또는 원동이라 부른다.

본래 충주군 지내면 원동리에 속한 지역이었다가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용성리에 포함되어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안동권씨가 세거하면서 마을을 이루었으며, 운곡서원이 건립된 이후 큰 마을이 되었다.

마을 북쪽으로 경기도와 접경을 이루는 백운산이 있다. 운곡서원 뒤쪽에는 유월샘이 있으며, 백운산 중턱에는 백운사 절 터(음달 절 터)가 있다. 마을 앞으로 뱅고래들과 양골들이 있다.

 

 

<소천곡(小川谷)>

음성군 삼성면 천평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 안으로 작은 내(小川)가 흐른다고 하여 소천곡으로 불린다.서쪽으로는 대소면 오류리의 자연 마을인 안산이 있고, 동쪽으로는 대소면 태생리의 태인말, 북쪽으로는 천평리의 자연 마을인 벙것들과 각각 접하여 있다.

본래 충주군 천기면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다. 그후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박성리와 천곡리·표산리·법평리의 각 일부와 대조면의 태사리 일부, 사다면의 신목리 일부를 병합하여 천곡리의 ‘천’자와 법평리의 ‘평’자 각 한 글자씩을 따서 천평리라고 이름짓고 삼성면에 편입하였다. 천평리에는 벙것들과 새눈이, 박알미, 소천곡 등의 자연 마을이 포함되어 있다.

마을 주위를 낮은 구릉지가 둘러싸고 있다. 마을의 동남쪽으로 소천곡천이 흐르고 있는데, 이 물줄기는 도청천과 합류된다.

 

 

<안터(용대리, 내대리)>

음성군 삼성면 용대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의 지형이 삼태기처럼 둘러싸인 산 중간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동쪽으로 바위안, 남쪽으로 마봉산, 서쪽으로 밥깨울과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두의곡면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율리와 내내리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용대리라 하여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용대리에는 안터·부처당이·밤깨울·솔배기 등의 마을이 있다.

마을 남쪽으로 마봉산이 있으며, 북쪽으로 봉화산(봉화뚝)이 있는데 음성군과 경기도 안성시·이천시가 경계를 이루고 있다. 마을 동북쪽으로는 높은 지대에 들이 있어 마루들이라고 하며, 동쪽으로는 성골터라는 골짜기가 있다.

남쪽의 마봉산과 북쪽의 봉화산 중간 지점의 넓은 지역에 자리하고 있는 마을로 농경지가 잘 발달되어 있다. 마을 북쪽으로 군도 4번이 지나고 있으며, 동쪽으로는 지방도 515번이 지나고 있다.

 

 

<안터(청용리)>

음성군 삼성면 청용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졸용미 서북쪽에 있는 들판 안쪽 깊숙이 자리하고 있는 마을이라 하여 안터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본래 충주군 지내면(枝內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영청리와 용산리 일부를 병합하여 영청리의 ‘청’자와 용산리 ‘용’자 한 글자씩을 따서 청용리라 하여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청용리에는 자연 마을로 영청골·졸용미·안터 등의 마을이 있다.

마을 주위로 높은 산은 없으며 동남쪽으로 낮은 순침재산이 있다. 그리고 안터와 졸용미 사이의 끝자락을 용산뿌리라고 한다. 마을에서 진천군 만승면 광혜원리로 넘어가는 가운데고개가 있다. 마을 앞으로는 청용천이 흐르고 있다.

마을 동남쪽으로 중부고속국도가 지나고 있으며, 마을 동쪽으로 군도 2번과 군도 4번이 지나고 있다. 안터에는 예전에 10여 가구가 살았으나 근래에는 3가구만 살고 있다. 마을 동북쪽으로 논이 많아 주로 벼농사를 하며, 동북쪽으로 형성되어 있는 밭에서는 주로 과수와 인삼을 재배하고 있다.

 

 

<양지울(양곡리)>

음성군 삼성면 양덕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이 양지바른 곳에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동으로는 양덕저수지, 서쪽으로는 음달말·덜너기, 북쪽으로는 대사리 송촌말과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지내면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으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덕교동·양곡리·대사동리를 병합하여 양곡리의 ‘양’ 자와 덕교동의 ‘덕’자를 한 글자씩 따서 양덕리라 하고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그 후 1963년 양덕1리로 행정리와 동이 분구되었다. 양덕리에는 동리·양지울·덜너기·덕다리 등의 마을이 있다.

마을 서북쪽으로 죽절골앞산, 정월에 달맞이를 하는 산으로 망월산, 남쪽으로 산의 지형이 까마귀 머리와 같다고 하는 오두목산이 있다. 그리고 마을 앞으로 통미산이라는 작은 구릉이 있다. 도로 변에 주막거리가 있으며, 마을 북쪽으로 새재골이, 동쪽으로는 두지골·방치골, 오두목 옆의 뱀골 등의 골짜기가 있다.

 

 

<연미실>

음성군 삼성면 용성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남쪽으로는 건너말, 서북쪽으로 성미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지내면(枝內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성산리·원하리·원동·가산동·사천리·용산동 일부를 병합하여 용산동의 ‘용’자와 성산리의 ‘성’자를 따서 용성리라 하여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용성리에는 자연 마을로 성미·작은내·연미실·건너말·마재·서원말·가산이·방지골 등이 있는데 연미실은 그 중 하나이다.

마을 북쪽으로 133m 높이의 산이 있으며, 서쪽으로는 넓은 논이 형성되어 있다. 마을 앞으로 성미천이 흐르고 있다.

 

 

<영청골(永靑골)>

음성군 삼성면 청용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이 백운산의 정기를 타고 생긴 마을이라 영원히 푸르게 발전할 마을이라 하여 영청(永靑)이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본래 충주군 지내면(枝內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영청리와 용산리 일부를 병합하여 영청리의 ‘청’ 자와 용산리 ‘용’ 자를 따서 청용리라 하여 삼성면에 편입하였다. 청용리에는 자연 마을로 영청골·졸용미·안터 등의 마을이 있다.

마을 주위로 높은 산은 없으며 동남쪽으로 낮은 순침재산이 있다. 그리고 마을에서 진천군 만승면 광혜원리로 넘어가는 가운데고개가 있다. 마을에는 들이 넓어 들 이름이 많다. 마을 동쪽의 가진개들, 동북쪽의 능머루들, 남쪽의 버레미들, 제비실들 등이 있다. 마을 앞으로 청용천이 흐르고 있다.

 

 

<작은내(작은마실,소천)>

음성군 삼성면 용성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가산이 동쪽 냇가에 있는 몇 집 안 되는 작은 마을로 마을 앞에 작은 내[川]가 흐른다 하여 작은마실 또는 소천이라 부르고 있다. 동쪽은 덕정리, 서쪽은 상곡리, 남쪽은 청용리, 북쪽은 양덕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지내면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성산리·원하리·원동·가산동·사천리·용산동의 일부를 병합하여 용산리의 ‘용’자와 성산리의 ‘성’자를 따서 용성리라 해서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점골>

음성군 삼성면 상곡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옛날에 솥점(釜店)과 옹이집이 있었기 때문에 붙여진 마을 이름이다. 동쪽은 용성리, 서쪽은 안성시 죽산면 두교리, 남쪽은 청용리, 북쪽은 양덕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천기면 지역으로 천기면의 위쪽이 되므로 웃골 또는 상곡이라 하였다.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점동을 병합하여 상곡리라해서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고개로는 웃점골에서 안성시 죽산면 두교리로 넘어가는 구실고개가 있고, 공대고개가 있다. 백운산은 마을 동쪽에 있고, 구실고개와 광대고개 사이에 있는 사당채는 옛날에 시체 버리는 곳이었다고 한다. 이와실은 서북쪽에 있는 골짜기로 경기도와 경계가 된다. 증골저수지는 유료 낚시터로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아랫점골은 윗점골 남쪽 아래에 있다. 아랫점골에는 부처를 주워서 부처골이라 부르는 골짜기가 있다. 점골 주위로 많은 공장들이 있다.

 

 

<조룡미(화리,용산리,졸용미)>

음성군 삼성면 청용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이곳 지형이 청용의 꼬리 부근에 해당된다고 하여 조룡미라 불리었다.

본래 충주군 천기면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영청리와 용산리 일부를 병합하여 영청의 ‘청’자와 용산의 ‘용’자를 따서 청용리라하여 삼성면에 편입되었다.

골짜기로는 영청골 남서쪽에 가진개라는 골이 있고, 뒷산과 용산 사이에 있는 서쪽안 골짜기를 동네 뒤라해서 뒷모골이라 한다. 조룡미에서 영청골로 가는 길목에 안골이 있고, 물안골은 청용리와 천평리의 경계능선 너머에 있는 골짜기이다. 들로는 화리들이 조룡미 서남쪽에 있고, 능선 앞들인 대소전이 있다.

 

 

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수정로 38 TEL : 043-872-4084 FAX : 872-6213
COPYRIGHT2006.EUMSEONG CULTURAL CENT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