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소면

<가래몽지(추동:楸洞)>

음성군 대소면 삼호3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 앞의 큰 샘에 가래 풀이 많아 가래몽지라 불린다. 남쪽으로는 연호동이 있으며, 동쪽으로는 대소면 오산리와 삼호교라 부르는 다리가 있다.

본래 충주군(忠州郡) 사다산면(沙多山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오산리, 연호리, 소죽리, 우두리 일부를 병합하여 오삼리의 ‘삼’자와 연호리의 ‘호’자를 따서 삼호리라 명명하고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삼호리에는 자연 마을로 쇠머리, 작은죽골, 연호동, 가래몽지 등이 있는데 그 중의 한 마을이다.

마을 서쪽으로 골상골이라 부르는 골짜기가 있으며, 골상골 북쪽에는 동학농민운동 때 의병들이 들어와 있었다는 의병골이라는 골짜기가 있다. 그리고 가래몽지에는 풍수지리가들이 자라 명당이라고 하는 지형이 있다.

 

 

<가잠이(佳岑이)>

음성군 대소면 수태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 입구의 지형이 가재의 이빨과 같다고 하여 가재미로 부르다가 가잠이로 변하였다.

본래 충주군(忠州郡) 소탄면(所呑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상태리, 하태리, 수인리와 진천군 소답면 신통리 일부를 병합하여 수인리의 ‘수’자와 상태리의 ‘태’자를 따서 수태리라 명명하고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수태리에는 자연 마을로 가잠이, 음당말, 구억말, 신통말, 충주말, 구솔배기, 신솔배기, 한미, 수인다랭이, 진골, 때지거리, 하대 등이 있는데 그 중의 한 마을이다.

마을 뒤쪽으로 당너머고개가 있으며, 마을 앞으로는 소석천에서부터 흐르는 가잠개울이 있다. 서북쪽은 지형이 등잔과 같아 등잔보라 부르는 보가 있다.

 

 

<각골(覺谷)>

음성군 대소면 성본3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의 지형이 용의 뿔과 같다고 하여 각동(角洞)이라 하였는데, 그 후 변하여 각골(覺谷)이 되었다.

본래 충주군 소탄면(所呑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본리, 성산리와 대조면의 각 동을 병합하여 성산리의 ‘성’자와 본리의 ‘본’자를 따서 성본리라 명명하고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성본리에는 자연 마을로 소탄, 각골, 최성미, 홍창골 등이 있는데 그 중의 한 마을이다.

마을 남쪽으로 예전에 학이 많이 날아와 서식했다는 마을인 가래골이 있었으며, 각골저수지가 있다. 마을 동쪽으로는 성아보가 있으며 사양재, 안새태, 버리기 등의 들이 있다. 남쪽에는 돌의 모양이 반달 모양이어서 월악교라 부르는 돌다리가 있다.

 

 

<갯골>

음성군 대소면 미곡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이 아름답다 하여 가곡(佳谷)이라 부르던 이름이 갯골로 변하였다.

본래 충주군(忠州郡) 대조곡면(大鳥谷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정곡리 일부와 사다산면의 우두리 일부를 병합하여 미곡리라 명명하고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미곡리에는 자연 마을로 갯골과 텃골 등이 있는데 그 중의 한 마을이다.

마을 동쪽으로 수태리로 넘어가는 생나무고개와 삼정리 신금절이로 넘어가는 새터고개가 있으며, 갯골 농경지에 관개용수를 공급하는 갯골저수지가 있다.

갯골은 음성군 대소면 미곡리 북쪽 지역에 위치하며 마을 동남쪽으로 지방도 354번이 진천군으로 연결되어 지나가고 있고, 서쪽으로는 중부고속국도가 지나가고 있다.

 

 

<구억말(꿩말)>

음성군 대소면 수태3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옛날에 이 마을에 부자가 살았는데 추수를 하면 억 말을 거두었다고 하여 구억말이라 불린다. 마을 동쪽으로 맹동면 용촌리, 서쪽으로 가재월, 남쪽으로 진천군 덕산면 신척리, 북쪽으로 하대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忠州郡) 소탄면(所呑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상태리, 하태리, 수인리와 진천군 소답면 신통리 일부를 병합하여 수인리의 ‘수’자와 상태리의 ‘태’자를 따서 수태리라 명명하고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수태리에는 자연 마을로 가잠이, 구솔배기, 신솔배기, 한미, 음당말, 수인, 진골, 구억말, 신통말, 충주말 등이 있는데 그 중의 한 마을이다.

마을 서쪽으로 대평자리라고 하는 야산이 있으며, 야산 북쪽에 서낭당이 있어 서낭댕이라 부른다. 마을 서남쪽으로는 약샘통이라는 약수 터가 있다.

 

 

<내생(內生, 안생골)>

음성군 대소면 태생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 생수가 좋고 많이 나서 생골이라 하였으며, 그 안쪽에 있다 하여 내생(안생골)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본래 충주군 대조면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생동, 태티리의 일부와 천기면의 법평리 일부, 사다면의 천곡리를 병합하여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태생리는 새미실, 수녀촌, 내생, 외생골, 태인말, 한양아파트, 개나리아파트, 문화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마을 서쪽으로 미호천이 흐르며, 마을에서 소석리 소댕이로 넘어가는 서당고개가 있다. 마을 북쪽으로 목골구레라 부르는 들이 있는데 이곳에 목골방죽이 있어 농업용수를 제공한다.

 

 

<마실안이(마사동)>

음성군 대소면 소재지에서 동남쪽으로 약 8㎞ 지점에 위치하며, 옛날에 이곳에 마사(馬寺)라는 절이 있었는데 이 절의 스님이 바람이 나서 마실안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동쪽으로 맹동면 봉현리, 서쪽으로 소석리, 남쪽으로 수태리, 북쪽으로 성본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소탄면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마사동을 병합하여 부윤리라 칭하고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부윤리에는 마실안이, 부윤, 이미실, 웃마실안이 등의 마을이 있다.

마을에 마실안이방죽이 있었으나 경지 정리로 없어졌다. 올강산구레, 오리울 등의 들이 있다.

 

 

<방금이(放琴이)>

음성군 대소면 소재지에서 서북쪽으로 약 4㎞ 지점에 위치하며, 지형이 거문고를 놓아둔 형상이라 하여 놀 ‘방(放)’자에 거문고 ‘금(琴)’자, 그리고 마을 ‘리(里)’자를 써서 방금리라 했으며, 앞산과 뒷산에 산림이 울창하고 하늘 아래 매가 앉아 있는 산의 형태라 하여 매봉재라 하였다. 동쪽으로는 태생리, 서쪽으로는 대풍리, 남쪽으로는 삼호리, 북쪽으로는 삼성면 청용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원래 충주군 사다산면 지역이었는데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오상리, 오중리, 오하리와 천기면의 용산리 일부를 병합하여 오류리라 하여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방축골이 매봉재에 있으며, 매봉재 동쪽에는 자향들이 있고, 마을 앞쪽에는 앞쪽들이 있다. 앞쪽들에는 평지와 자랑골이 있고 뒤쪽들 방죽골은 토양이 비옥하다.

 

 

<백금재(白金재)>

음성군 대소면 소재지에서 남쪽으로 약 4㎞ 지점에 위치하며, 동쪽으로는 소석리, 서쪽으로는 삼호리, 남쪽으로는 미곡리, 북쪽으로는 오산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원래 충주군 대조곡면 지역으로 1906년(고종 43)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5월 19일 도령고시 제29호에 의한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백금리, 상한리, 오산리, 정곡리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삼한리의 ‘삼’자와 정곡리의 ‘정’자를 딴 삼정리라는 명칭으로 음성군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해방 직후 1945년 11월 2일 법령 제21호에 의거, 일제 총독부 지방 관제를 그대로 이용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약 30년 전까지는 백금터라는 마을이 있었으나 현재 인가는 없고 밭과 임야가 있다.

 

 

<삼한이(三閑이)>

음성군 대소면 삼정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옛날에 난리를 세 번 피할 수 있다는 풍수지리설에 의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동쪽으로는 소석리, 서쪽으로는 삼호리, 남쪽으로는 미곡리, 북쪽으로는 오산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대조곡면 지역이었으나 1906년(고종 43)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5월 19일 도령 고시 제29호에 의한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백금리, 상한리, 오산리, 정곡리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삼한리의 ‘삼’ 자와 정곡리의 ‘정’ 자를 따서 삼정리라 한 뒤 음성군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큰신금절이, 작은신금절이, 벌말, 전망대, 백금이, 삼한이, 오목이로 이루어져 있다.

황서방댁이라는 마을이 있으며, 삼한이에서 미곡리로 넘어가는 삼한이 윗잔등고개가 있다. 마을 동쪽으로 동청이 골짜기, 동남쪽으로 샘받이들, 남쪽으로 갱터골들이 있다.

 

 

<소탄(所呑)>

음성군 대소면 성본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일설에 조선시대에 연안김씨 문중의 소탄(所呑)이 기거했던 곳이라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남쪽으로는 성본1리의 자연 마을인 최성미가 있고, 북쪽으로는 각골이 있다.

본래 충주군 소탄면(所呑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다. 그후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본리와 성산리, 대소면의 각 동을 병합하여 성산리의 ‘성’자와 본리의 ‘본’자 각 한 글자씩을 따서 성본리라 하고 대소면에 편입하였다.

마을 남쪽으로 낮은 구릉지와 야트막한 산들이 이어져 있으며, 마을 앞으로는 부윤천으로 합류되는 소탄천이 흐르고 있다. 마을에는 소탄저수지가 있다.

 

 

<안산(案山, 피난민촌)>

음성군 대소면 오류4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안산은 오상리와 방금이 앞산이라고 일컫던 곳으로, 1955년 피난 정착민이 이 곳에 들어오면서 마을이 새로 생겨서 안산 또는 피난민촌이라 하였다. 동쪽으로는 새미실, 서쪽으로는 오류골과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사다산면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오상리·오중리·오하리와 천기면의 용산리 일부를 병합하여 오류리라 해서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마을로는 오류골·방금이·아랫말·밤나무골·안산 등이 있다.

마을 북쪽으로 안산이 있고 서쪽으로 넓은 들이 형성되어 있다.

 

 

<연호동(宴湖洞)>

음성군 대소면 삼호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 앞은 들이 넓고 물이 풍부하여, 들에 물이 차면 호수와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쇠머리·작은죽골·연호동·가래몽지 등의 마을과 함께 삼호리를 이루고 있는 자연 마을이다.

본래 충주군 사단산면(沙多山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오산리·연호리·소죽리·우두리 일부를 병합하여 오삼리의 ‘삼’ 자와 연호리의 ‘호’ 자를 따서 삼호리라 하여 대소면에 편입되었으며, 삼호리에 속한 자연 마을이 되었다.

마을 뒤로 낮은 산이 있는데 마루턱이라 하며 여기에는 연호동에서 작은죽골로 넘어가는 언덕샘고개가 있다. 그리고 마을에는 북쪽으로 상여를 보관해 두는 집이 있어 상여골·생여골이라 부르는 골짜기가 있고, 서쪽으로는 예전에 장이 섰었다고 하는 장터골이 있다. 그리고 들과 보(洑)도 있는데, 이주막이라는 봇들, 물과 농사가 잘 되어 풍요롭게 살았다는 복데미보와 복데미들, 복데미 남쪽에 있는 아랫개보 등이 있다.

 

 

<오목이>

음성군 대소면 삼정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오목이는 삼한이 동쪽에 있는 마을로 옛날에 오동나무가 많았다고 한다. 동쪽으로는 소석리, 남쪽으로는 미곡리, 북쪽으로는 오산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대조곡면 지역이었으나 1906년(고종 43)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백금리·상한리·오산리·정곡리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삼한리의 ‘삼’ 자와 정곡리의 ‘정’ 자를 따서 삼정리라 하고 음성군 대소면에 편입하였다. 해방 직후인 1945년 11월 2일 일제 총독부 지방관제를 그대로 이용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마을로는 오목이, 신금절이, 작은 신금절이, 벌말, 전망대, 삼한이, 백금이 등이 있다.

미곡리에서 삼한이로 넘어오는 고개를 삼한이 윗잔등이라 하고, 오목이는 삼한이의 동남 쪽에 있다. 옛날에는 오동나무가 많았다고 하는 데 지금은 찾아보기 어렵다.

 

 

<오미(오산)>

음성군 대소면 오산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옛날에는 외딴 산 밑에 있어 오미, 또는 오동나무가 있다 하여 오산이라 했다. 동쪽으로는 태생리, 남쪽으로는 미곡리, 북쪽으로는 오류리, 서쪽으로는 내산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대조곡면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사다산면의 오하리 일부를 병합하여 오산리라 하고 대소면에 편입하였다. 마을로는 오미·귀비안·해오개가 있다.

오미 남쪽에 만화들이라는 들이 있다. 만화들은 전에 삼성면 대사리·용성리·용산리·천평리와 대소면 오산리·오류리·삼호리·미곡리 그리고 진천군 이월면에 걸쳐 있는 들을 총괄하여 부르는 큰 들이었다. 망재 또는 망월봉이 있었는데 지금은 없어지고 풍산아파트가 들어섰으며, 새봇들과 뒷들이 있다.

장대섬은 대소초등학교 운동장에 있던 인공섬으로 지금은 없어졌다. 오미의 지형이 행주형(行舟形)으로 배의 돗대 구실을 하게 하려고 흙을 모아 나무를 심었다. 이후 장대섬을 없애니 재화가 있어 운동장 앞 남쪽 논 가운데 다시 흙을 모아 포플러나무와 은버들·능수버들 두 그루를 심었다.

 

 

<참나무배기>

음성군 대소면 소석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에 참나무가 많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마을의 동쪽으로는 성본리의 홍창골이 있고, 남서쪽으로는 소석2리의 자연 마을인 임이실과 황새붕터가 있다.

본래 충주군 대조곡면 석격리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었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대소면 소석리에 포함되었다. 원래는 마을의 동쪽에 있는 넓은 들판에 마을이 있었는데,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로 마을이 불타 지금의 자리로 옮겨 왔다.

마을 앞으로 참나무배기방죽이 있고, 서쪽으로는 예전에 말이 죽어서 묻었다는 전설이 있는 말무덤산이 있다. 남쪽으로는 소석천이 흐르고 있으며, 가야보가 있다.

 

 

<최성미(崔城미, 성미,성뫼)>

음성군 대소면 성본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예부터 해주최씨가 많이 사는 마을이라 하여 최성미라 불렀다. 동쪽으로는 금왕읍 유포리가 있고, 남쪽으로는 홍창골, 동북쪽으로는 소탄 등의 자연 마을과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소탄면 성산리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성본리에 포함되어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오랜 옛날부터 해주최씨가 집성촌을 이루어 살고 있다.

마을 북쪽으로 성뫼라는 산이 있는데, 성뫼에 성본리 토성이 있고, 성 안에 ‘어재연·어재순 묘’가 있다. 마을 서쪽으로 소탄천이 흐르고 있다.

 

 

<태인말(태치리:泰峙里)>

음성군 대소면 태생3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 뒷산인 태미봉을 넘는 큰 고개가 있다고 하여 태인말로 불리는데, 태치리(泰峙里)라고 부르기도 한다. 남쪽으로는 외생이 자리 잡고 있으며, 서쪽으로는 삼성면 천평리의 자연 마을인 소천곡과 태생리의 자연 마을인 새미실과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대조면 태치리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태생리에 포함되어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남쪽에 태미산이 있으며, 서쪽으로는 미호천이 흐르고 있다.

 

 

<텃골(미곡리, 기곡:基谷)>

음성군 대소면 미곡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의 동북쪽으로는 갯골이 자리잡고 있으며, 남쪽으로는 진천군 이월면 미잠리가 있다. 기곡(基谷)이라고도 불린다.

본래 충주군 대조곡면 미곡리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정곡리 일부와 사다산면의 우두리 일부와 함께 미곡리가 되어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마을에서 진천군 이월면으로 넘어가는 곳에 뱀골고개가 있고, 갯골과의 사이에는 텃골잔등이고개가 있다. 텃골(미곡리) 앞으로는 널따란 들이 형성되어 있다. 구체적으로 동남쪽은 웃말구레로, 동북쪽은 창보들로, 서남쪽은 신대들로, 서북쪽은 맑은대들로 불린다.

 

 

<하오(아래오리골)>

음성군 대소면 오류3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오류골 남쪽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아래오리골이라고도 부른다. 동쪽으로는 밤나무골이 있고, 북쪽으로는 오류골과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사다산면 오하리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오류리에 속하게 되어 대소면에 포함되었다. 하오에는 네집땀이라 불리는 조그만 마을이 포함되어 있는데, 현재는 여섯 가구가 살고 있다. 서북쪽으로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고 있다.

서북쪽으로 낮은 산이 있고, 동쪽으로는 널따란 들이 형성되어 있다.

 

 

<하태(下台, 음달말)>

음성군 대소면 수태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수태리의 자연 마을인 상태 밑에 있는 마을이라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마을에 응달이 들어 음달말이라고도 부른다. 마을의 동북쪽으로 수태리의 자연 마을인 가잠이가 자리 잡고 있으며, 서쪽으로는 수인다랭이, 남쪽으로는 꾸억말과 가재월이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소탄면 하태리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수태리에 속하게 되어 대소면에 포함되었다. 하태는 원래 음달말과 양달말로 이루어져 있었으나, 근래에 양달말은 없어지고 음달말만 남게 되었다.

마을 뒤로 예전에 소나무가 많았던 솔태봉이라 부르는 산이 있으며, 음달말에서 충주말로 넘어가는 곳에 심술고개가 있다. 마을 동쪽 들에는 노랑보와 새보가 있다.

 

 

<홍창골(弘倉골, 홍창곡:弘倉谷)>

음성군 대소면 성본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예전에 마을 안에 사창(社倉)이 있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홍창곡(弘倉谷)이라고도 불린다. 동쪽으로는 최성미가 자리잡고 있고, 남쪽으로는 부윤리, 서쪽으로는 소석리의 참나무배기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소탄면 성산리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성본리에 속하여 대소면에 편입되었다. 홍창골은 성본2리의 자연 마을인 소탄이나 최씨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최성미에 비해서는 규모가 작은 마을로 구릉 깊숙한 곳에 위치해 있다.

마을 주위는 높은 산이 없이 낮은 구릉지가 연결되어 있다. 서쪽으로 소탄천이 흐르고 있다.

 

 

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수정로 38 TEL : 043-872-4084 FAX : 872-6213
COPYRIGHT2006.EUMSEONG CULTURAL CENT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