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곡면

<가미실(감미곡)>

음성군 감곡면 남쪽의 원당리·주천리·영산리·상평리·월정리 등에 걸쳐 있는 골짜기. 가미실의 이름을 따서 감미곡면(甘味谷面)이라 부르게 되었다. 조선시대 충주군의 감미곡면은 원당, 선곡, 외주, 내주, 거동, 영촌, 공산, 덕동, 성평, 상촌, 독정, 무수, 하티, 월동 등의 11개 동리를 관할하다가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군·면폐합에 따라 감곡면으로 편입되었다. 감곡면은 감미곡면의 ‘감(甘)’과 거곡면(居谷面)의 ‘곡(谷)’ 자를 조합하여 이루어진 명칭이다.

감곡면 영산리와 충주시 노은면 대덕리 사이에는 원통산(645m)이 있고, 감곡면 월정리와 노은면 대덕리 사이에는 행덕산(448m)이 있다. 감곡면 월정리와 노은면 법리 사이에는 수리산(505m)이 있고, 행덕산과 수리산(605m) 사이에는 솔고개가 있다.

원통산 서사면의 감곡면 영산리에서 발원하는 영산천과 솔고개에서 발원하는 월정천 등이 서류하여 감곡면 주천리 고야골 동쪽의 감곡저수지(일명 주천저수지)로 유입된다. 특히 가미실의 영산리는 사방이 높은 산들로 둘러싸여 있는 골짜기이지만 조선시대에는 영남로의 주요한 길목이었던 장호원에 가까이 있어 명문의 세거지가 되었다.

영산리는 조선 효종 때 우암 송시열과 함께 북벌을 계획했던 훈련대장 이완(李浣)의 출생지로서 이완의 종손이 살고 있고 음성 김주태 가옥(국가지정 중요민속자료 제141호), 음성 공산정 고가(국가지정 중요민속자료 제143호), 경녕군 부인 김씨 묘소(지정 기념물 제99호) 등의 문화재도 있다.

또한 상평리에는 조선 선조 때 효성이 지극했던 정국량(鄭國樑)의 효자각이 있고, 주천리에는 조선 인조 때 김자점(金自點)이 장호원 백족산에 자신의 아버지의 묘를 썼는데 묘 자리가 비룡상천형(飛龍上天形)이라 하여 용이 승천하려면 물이 있어야 한다고 하여 자점보를 막았다는 전설도 있다.

 

 

<개터(견현:犬峴)>

음성군 감곡면 상평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조선 세종 때 양촌 권근(權近 1352~1409)의 묘소를 수호하던 개가 죽어서 이곳에 묻혔다고 하여 개터라 불린다. 마을 동쪽으로 외딴터, 터골, 서쪽으로 생극면 방축리 능안, 남쪽으로는 오야골, 북쪽으로는 성뜰과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忠州郡) 감미곡면(甘味谷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덕동, 성평리, 상촌, 공산리, 외주리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상촌의 ‘상’자와 성평리의 ‘평’자를 따서 상평리라 명명하고 감곡면에 편입되었다. 상평리에는 자연 마을로 윗상촌, 아래상촌, 외딴터, 벌말, 성뜰, 개터, 터골, 개울건너말 등이 있는데 그 중의 한 마을이다.

마을 서북쪽으로 지형이 방아처럼 생겨서 방아골이라 부르는 골짜기가 있다. 남쪽으로는 양촌 권근 삼대묘소가 있는 생극면 방축리 능안으로 넘어가는 고개가 있다.

 

 

<고야리(괘월:卦月)>

음성군 감곡면 주천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 지형이 반달형으로 되어 있고, 달(月)이 잘린 것 같다 하여 괘월(卦月)이라고도 불린다.

본래 충주군 감미곡면(甘味谷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청미천 냇가에 있었으므로 주내·주천이라 하였다.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내주리, 외주리 일부를 병합하여 주천리라 명명하고 감곡면에 편입되었다. 주천리에는 자연 마을로 고야리, 구른들, 새터말, 토돈, 골배내 등이 있는데 그 중의 한 마을이다.

마을 동쪽으로 장군제라 부르는 감곡저수지(주천저수지)가 있으며, 서쪽으로는 청미천이 흐르고 있다. 남쪽에는 남자의 성기와 같다하여 종자바위라 부르는 바위가 있다.

 

 

<골배내(내주리:內舟里)>

음성군 감곡면 주천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 서쪽의 냇물 지형이 행주형(行舟形)으로 되어 있는데 이곳은 배가 머무는 항구로 배의 안쪽이라 하여 배내라 하고, 안쪽 골짜기라는 뜻으로 골배내라 하였다.

본래 충주군(忠州郡) 감미곡면(甘味谷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청미천 냇가에 있었으므로 주내·주천이라 하였다.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내주리, 외주리 일부를 병합하여 주천리라 명명하고 감곡면에 편입되었다. 주천리에는 자연 마을로 토돈, 골배내, 구른들, 새터말, 고야리 등이 있는데 그 중의 한 마을이다.

마을 북쪽으로 두리봉이라는 산이 있으며, 마을 위쪽으로는 영산리 잔자골로 넘어가는 고개인 단지고개와 영산리 공산정으로 넘어가는 바리고개가 있다. 마을 남쪽으로 장군제라 부르는 감곡저수지가 있다.

 

 

<다리골(다릿골,월동)>

음성군 감곡면 월정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다리골은 동남쪽 깊숙한 곳에 있는 안말과 대로 변에 있는 바깥말로 나뉜다.

본래 충주군 감미곡면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독정리, 무수동, 하티리, 월동을 병합하여 월동의 ‘월’ 자와 독정리의 ‘정’를 따서 월정리라 하고 감곡면에 편입되었다. 월정리에는 독정리, 무수동, 고니골, 다리골(月洞), 메티 등의 마을이 있다.

마을 동쪽으로 충주시와의 경계를 이루는 행덕산(447m)이, 남쪽으로는 생극면과 경계를 이루는 수리산(505m) 등이 있어 마을의 지형이 대체로 높다. 마을 동쪽으로 충주시 노은면 법동리로 연결되는 자자기고개가 있다. 마을 앞으로는 여러 산에서 발원한 물이 월정천이 되고, 상평리를 지나 성들천이 되어 서쪽의 주천저수지로 흘러든다.

 

 

<돌마래미(석우:石遇)>

음성군 감곡면 상우리 북동부 지역에 위치하며, 예부터 마을에 돌이 많아 돌마래미(石遇)라는 이름이 붙었다. 마을 남쪽으로 새터(정동), 서쪽으로 아연이, 동쪽으로는 문촌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거곡면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상아리, 하아리, 석우리를 병합하여 상아리의 ‘상’ 자와 석우리의 ‘우’ 자를 따서 상우리라 하고 감곡면에 편입되었다. 상우리에는 새터, 아연이, 정동, 돌마래미 등의 마을이 있다.

마을 뒤로는 오갑산이 있으며, 남동쪽에 베켱산, 북쪽에 덤바위봉산이 있다. 골짜기로 농막골, 절골, 고추골이 있고, 들로는 월군이들, 서놋개들, 능모루들이 있다. 돌마래미에서 원거리로 넘어가는 두렁고개와 바위가 벼락을 맞아 반으로 갈라진 벼락바위가 있다. 마을 앞으로 오갑천이 흐르고 있다.

 

 

<뒷벌(과수원촌)>

음성군 감곡면 소재지에서 남쪽으로 약 8㎞ 지점에 위치하며, 뒷벌은 용머리 뒤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과수원이 많아 과수원촌이라고도 하는 데 특히 복숭아를 많이 재배하고 있다. 동쪽으로 상평리, 서쪽으로 경기도 이천시 율면과 총곡리, 남쪽으로 생극면 방축리, 북쪽으로 주천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감미곡면에 속해 있던 지역으로 옛날부터 이곳에 집이 있었다하여 원당(元塘)이라 하였는 데,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선곡리, 외주리 일부와 생극면 방축리, 경기도 음죽군 하율면 총곡리 일부를 병합하여 원당리라 하였다. 원당리에는 뒷벌, 용머리, 새터, 섭배, 선골, 큰원당, 학교촌 등의 마을이 있다.

마을 안에 청미천이 흘러 농업용수가 풍부하다. 마을 뒤쪽에 영샘골이라는 골짜기가 있는데 땅속의 샘이 항상 그대로 유지된다고 하여 이 같은 이름이 붙었다. 백족산과 청미천이 어우러져 경관도 수려하다.

 

 

<복자동(福子洞)>

음성군 감곡면 소재지에서 북쪽으로 약 6㎞ 지점에 위치하며, 예로부터 한해가 심해 천수(天水)만 기다리는 경우가 많아 복을 많이 받으라는 뜻에서 복자동이라 했다. 동쪽으로는 오갑산, 서쪽으로는 노탑리와 청미천, 남쪽으로는 왕장리, 북쪽으로는 여주시 점동면 원부리, 관한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원래 충주군 거곡면(居谷面)에 속한 지역이었으나 1906년(고종 43)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단양리(丹陽里), 노평리(老坪里), 대곡리(大谷里)와 경기도 음죽군(陰竹軍) 동면(東面)의 노평리(老坪里) 일부를 병합하여 단양의 ‘단(丹)’자와 노평의 ‘평(坪)’자를 따서 단평리(丹坪里)라 하였다.

극동정보대학과 대한적십자사 혈장분획센터가 있다. 골로는 망태골, 작은 망태골이 있고 점동 관한리로 넘어가는 괴기재가 있다. 복자동 소류지와 큰골저수지는 유료 낚시터로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있으며, 고속국도가 소류지 뒤로 지나고 있다. 복자동 앞들은 청미천을 중심으로 넓고 기름지다.

 

 

<살구나무쟁이(향정,우실,행정:杏亭)>

음성군 감곡면 오향6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로 옛날에 살구나무가 많아서 살구나무쟁이라 하였다. 지금의 김택진 가옥 근처에 큰 고목과 우물이 있었다. 주막(묵집·대포집)이 많았고, 장날이면 사람들의 왕래도 잦았다. 서쪽으로는 이천시 장호원, 동쪽으로는 오궁리, 남쪽으로는 상평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는 충주군 거곡면 본리 지역이었다. 1906년(고종 43)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오향리에 속하게 되었다. 옛 기록을 보면 『여지도서(輿地圖書)』충원현조에 충원현 서쪽에 거곡면이 있었으며 거곡면의 본리는 충원현 서쪽으로 60리이며 호수는 145호, 남자는 351명, 여자는 506명이라고 되어 있다. 오향2리 444번지에 옛 거곡면사무소 터가 있던 것으로 추정된다.

마을 앞으로 국도 3호선이 지나고 국도 옆으로 청미천이 흐르고 있다. 우실골은 마을 동쪽에 있다. 마을 위쪽 동막골 쪽으로 세연철박물관과 공장들이 입주해 있다.

 

 

<새터(문촌리)>

음성군 감곡면 문촌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새로 마을이 형성되었다고 해서 새터, 신대(新垈), 신촌(新村)이라 불린다. 동쪽으로는 충주시 앙성면 본평리, 서쪽으로는 감곡면 상우리, 남쪽으로는 감곡면 사곡리, 북쪽으로는 웃오갑과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거곡면의 신촌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으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음성군 감곡면 문촌리에 속한 마을이 되었다.

마을 주위는 얕은 구릉지로 되어 있으며, 마을 동남쪽에 있는 골짜기는 예전에 무쇠막이 있었다고 하여 무수막곡이라 한다. 고개로는 물고개, 새터고개가 있으며, 골짜기로는 새터골이 있다.

 

 

<새터말(오향리)>

음성군 감곡면 오향5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새로 생긴 마을이라 하여 새터말이라 불린다. 동쪽으로는 오궁리, 서쪽으로는 오향1리, 남쪽으로는 오향4리, 북쪽으로는 왕장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거곡면 본리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감곡면 오향리에 속한 마을이 되었다.

마을 서쪽으로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읍과 경계가 되는 청미천이 흐르고 있으며, 주위의 농경지는 점차 주택지로 변하고 있다.

 

 

<새터말(주천리)>

음성군 감곡면 주천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새로 생긴 마을이라 하여 새터말이라 불린다. 동쪽으로는 영산리, 남쪽으로는 원당리, 북쪽으로는 오향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감미곡면 외주리 지역으로서 청미천(淸渼川) 동남쪽 냇가에 형성된 마을이었다.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감곡면 주천리(舟川里)에 속한 마을이 되었다. 1940년대까지는 대둔이라고 불렸다.

마을 북쪽에 담안골이 있고 남쪽에는 암수골이 있다. 들이 넓고 기름져 질이 좋은 쌀이 생산된다.

 

 

<샛터(원당리)>

음성군 감곡면 원당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동쪽으로는 상평리, 서쪽으로는 경기도 율면 총곡리, 남쪽으로는 생극면 방축리, 북쪽으로는 주천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는 충주군 감미곡면의 선곡리 지역이었으나 1906년(고종 43)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원당리에 속한 마을이 되었다.

마을 앞으로 큰 들이 있고 마을 뒤로는 고리안산이 있다. 고리안산 뒤로는 청미천이 흐르는데, 이곳에 자점보가 있다. 국도 3호선이 마을 앞을 지나고 있다.

 

 

<선골>

음성군 감곡면 원당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예전에 선비가 놀다 간 자리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동쪽으로 생극면 방축리가 있고, 북쪽으로는 큰원당과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감미곡면의 선곡리 지역이었다가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원당리에 포함되었다.

동북쪽으로 낮은 구릉지가 있고, 북서쪽으로 원당초등학교로 이어지는 원당마루고개가 있다. 마을 주위에는 산이 없다. 서쪽과 남쪽으로는 논이 펼쳐져 있고, 동쪽과 북쪽으로는 밭이 형성되어 있다.

 

 

<신댓말(신대촌,점말,점촌)>

음성군 감곡면 오향3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예전에 옹기점이 있었으므로 점말, 점촌이라고도 불리며, 오향리에 새로 생긴 마을이라 하여 신댓말, 신대촌(新垈村)이라 불린다. 동남쪽으로 오근이, 북쪽으로 윗익금과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忠州郡) 거곡면(居谷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으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신대리, 오근리, 행공리, 본리, 익금리, 장대리 일부를 병합하여 오근리의 ‘오’자와 향공리의 ‘향’자 각 한 글자씩을 따서 오향리라 하여 감곡면에 편입되었다.

마을 서쪽으로 청미천이 흐르고 있고, 넓은 들이 형성되어 있다.

 

 

<아랫상촌(아랫桑村, 下桑村)>

음성군 감곡면 상평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예전에 안동김씨들이 이곳에 뽕나무를 많이 심어 상촌이라 하였으며, 상촌 아래쪽에 있다고 하여 하상촌(下桑村), 아랫상촌이라 불린다. 마을 동쪽으로 외딴터, 서쪽으로 성뜰, 남쪽으로 벌말, 북쪽으로 윗상촌과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忠州郡) 감미곡면(甘味谷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덕동, 성평리, 상촌, 공산리, 외주리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상촌(桑村)의 ‘상(桑)’자와 성평리(城坪里)의 ‘평(坪)’자 각 한 글자씩을 따서 상평리라 하여 감곡면에 편입되었다.

마을 주위로 산들이 둘러싸고 있으며 마을 앞에 있는 산을 묵발림산이라 한다. 외부로 통하는 고개가 많다. 아랫상촌에서 생극면 차곡리 오얏골로 가는 오얏골고개, 생극면 차곡리 수레울로 가는 수레울고개, 윗상촌과 외딴터로 넘어가는 사태고개 등이 있다. 마을 앞으로는 월정리 독정천, 안다리천, 자작이천 등이 합류하여 흐른다.

 

 

<아연이(점말)>

음성군 감곡면 상우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예전에 상아리와 하아리 경계에 마을이 있었다고 하여 아연이라고 불리며, 이 마을에 그릇점이 있었다고 하여 점말이라고도 불린다. 마을 동쪽으로 새터 또는 정동, 서쪽으로 이터골, 남쪽으로 오궁리 궁장과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忠州郡) 거곡면(居谷面)에 속해 있던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상아리(上牙里), 하아리(下牙里), 석우리(石隅里)를 병합하여 상아리의 ‘상(上)’자와 석우리의 ‘우(隅)’자 한 글자씩을 따서 상우리(上隅里)라 하여 감곡면에 편입되었다.

마을 뒤로 오갑산이 있으며, 마을에서 단평리로 넘어 가는 밀고개가 있다. 마을 남동쪽으로는 오궁리와 상우2리 사이에 있어 사잇고개라 부르는 고개가 있다. 마을 남쪽으로 이터골이라 부르는 넓은 골짜기가 있다.

 

 

<용추(龍湫), 용머리, 용두리>

음성군 감곡면 원당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 뒷산이 용의 머리와 같다고 하여 용머리 또는 용두리라 불렸다. 동쪽으로는 상평리가 자리 잡고 있으며, 서쪽으로는 이천시 율면 총곡리, 남쪽으로는 생극면 방축리, 북쪽으로는 주천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감미곡면 지역으로 큰 못이 있다 하여 원당(元塘)이라 하였는데, 1906년(고종 10) 음성군에 편입되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선곡리와 외주리 일부, 생극면 방축리, 경기도 음죽군 하율면 총곡리 일부를 병합하여 원당리라 하였다.

용두뿌리는 마을 뒤에 있는 산으로 형상이 용의 머리처럼 생겼으며, 그 밑에는 용소가 있다. 옛날에 용이 승천했다는 전설이 있으나 1982년 농지정리 때 없어졌다. 마을을 둘러싸고 속개들과 구룡들, 멍석개들, 멍개들이 있었는데 농지 정리로 모두 사라졌다.

 

 

<웃사장골(상사)>

음성군 감곡면 사곡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웃사장골은 원통산의 제일 높은 봉우리 아래쪽에 있는 모래봉의 동쪽에 아래사장골과 함께 자리 잡고 있는데, 아래사장골보다 위쪽에 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동쪽으로는 충주시 앙성면이 자리 잡고 있고, 서쪽으로는 오궁리, 남쪽으로는 원통산, 북쪽으로는 문촌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거곡면 지역이었으나 1906년(고종 43) 음성군에 편입되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상사리와 하사리, 토곡리를 병합하여 상사리의 ‘사’자와 토곡리의 ‘곡’자를 따서 사곡리라 하고 감곡면에 편입하였다.

곳집거리와 옹골, 절골 등 마을 주변으로 골짜기가 많은데, 그 중에 근동의 골짜기 중에서 가장 험하다는 흠성골과 여우가 살았다는 여우박골이 유명하다. 웃사장골에서 장평으로 넘어가는 고개를 장평고개라고 부른다.

 

 

<웃오갑(웃梧甲), 상오갑(上梧甲)>

음성군 감곡면 문촌1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오갑산 바로 밑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웃오갑, 또는 상오갑(上梧甲)이라고 불렀다. 아래오갑은 오궁리에 속해 있다. 동쪽으로는 충주시 앙성면이 자리잡고 있고, 서쪽으로는 상우리, 남쪽으로는 사곡리, 북쪽으로는 오갑산과 접하여 있다.

본래는 충주군 거곡면 지역이었으나 1906년(고종 43) 음성군에 편입되었다. 1914년의 행정구역 개편 때 상오리와 신촌, 장평리, 판요리, 문암리를 병합하여 문암의 문자와 신촌의 촌자를 따서 문촌리라 하고 감곡면에 편입하였다.

북쪽으로 오갑산이 있어 마을 근처에 골짜기와 바위, 고개가 많다. 웃오갑에서 충주시 앙성으로 넘어가는 곳에 아홉사리고개가 있고, 오갑산 아래에 저수지가 있다.

마을 안에 옥산사와 윤씨 일가(尹氏 一家)의 효자문과 열이문이 있다.

 

 

<음달말(문촌리, 文村里)>

음성군 감곡면 문촌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늘거리 건너편 산 아래에 있어 음달말이라 한다. 동쪽은 충주시 앙성면 본평리, 서쪽은 상우리, 남쪽은 사곡리, 북쪽으로는 오갑산과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거곡면(居谷面) 지역이었으나 1906년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상오리와 신촌·장평리·판요리·문암리를 병합하여 문암의 ‘문(文)’자와 신촌의 ‘촌(村)’자를 따서 문촌리라 하고 감곡면에 편입되었다.

골짜기로는 심곡·태봉골·험상골이 있고 들로는 장평 쪽으로 장평들이 있다. 음달말에서 충주시 앙성면 지당리로 가는 길에 옛날 서낭이 있다.

 

 

<잿말, 영촌(嶺村)>

음성군 감곡면 영산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고개가 있어 붙여진 마을 이름이며, 영촌(嶺村)이라고도 한다. 동쪽은 원통산, 서쪽은 주천리, 남쪽은 월정리, 북쪽으로는 사곡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감미곡면 지역이었으나 1906년에 음성군에 편입되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거동·영촌·공산리·외주리·장축리 일부를 병합하여 영촌의 ‘영’자와 공산리의 ‘산'자를 따서 영산리라 하여 음성군 감곡면에 편입되었다.

산으로는 원통산이 있고, 고개로는 오향리 살구나무쟁이에서 잿말로 넘어가는 잿말고개·후실고개·매티고개·왯째고개가 있다. 들로는 담안과 메뚜들기들이 있고, 골짜기로는 불당골(붓당골·구절터)과 산제당골이 있다. 잿말 남쪽에는 한양바위가 있다. 옛날에 충주에서 한양으로 올라가기 위해서는 잿말을 지나가야만 했다고 한다. 원통산에는 각종 바위가 많은데 영산바위·곰할턴바위 등이 그것이다.

문화 유적으로 음성 김주태 가옥이 있으며, 이수일 장군과 이완 장군에 관련된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주막거리(왕장리, 장터)>

음성군 감곡면 왕장3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주막거리(왕장리)는 옛날에 도로가 불편하던 시절 한양으로 가는 길목에 위치한 마을이어서 주막이 많았는데, 이 때문에 자연스레 주막거리로 불렸다고 한다. 장터라고 부르기도 한다. 동쪽으로는 오궁리와 상우리, 서쪽으로는 경기도 장호원읍, 남쪽으로는 오향리, 북쪽으로는 단평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거곡면 장대리 지역이었으나 1906년(고종 43)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왕장리에 속한 마을이 되었다. 왕장리는 경기도의 장호원읍과 인접한 곳인데, 주막거리(왕장리)를 중심으로 발전한 것으로 보인다.

 

 

<중고개(中고개), 중현(中峴)>

음성군 감곡면 월정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고개의 중간 지점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중현(中峴)이라고도 부른다. 서쪽으로는 상평리와 접하고, 남쪽으로는 생극면 차곡리와 북쪽으로는 영산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감미곡면 하치리 지역이었으나 1906년(고종 43)에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월정리에 포함되었다. 충주의 노은으로 넘어가는 고개 밑에 있는 마을로, 예전에는 고개를 넘는 사람들이 날이 저물면 하룻밤 머물기도 했던 곳이다.

마을 가운데로 주천에서 노은으로 가는 지방도 520번이 관통하고 있다. 수레의산과 원통산, 행덕산이 주위를 빙 둘러싸고 있는 산골 마을이다.

옛 마을회관 바로 옆에 옛날부터 내려오는 선돌이 있다.

 

 

<텃골(상평리, 덕동:德洞)>

음성군 감곡면 상평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동쪽으로는 월정리가 있고, 서쪽으로는 주천리, 남쪽으로는 생극면 방축리, 북쪽으로는 영산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덕동(德洞)이라고도 불린다.

본래 충주군 감미곡면 덕동 지역이었으나 1906년(고종 43)에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상평리에 속한 마을이 되었다.

마을 서쪽으로 함박산이 있으며, 마을 안에 터골안이라는 골짜기가 있다. 이외에도 텃골(상평리) 주위로는 골짜기가 많은데 가느골과 도둑들이 들어와 살았다는 도둑골, 안방골, 웃방골, 증산골, 함박골 등이 있다.

마을 안에 상평초등학교가 있었는데 학생들이 없어서 폐교되었다. 근처에 주천저수지와 상평보건진료소가 있으며, 감곡에서 노은 방면으로 가는 지방도가 놓여 있다.

 

 

<톡실, 토곡(土谷)>

음성군 감곡면 사곡2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톡실은 토곡(土谷)이라고도 불리는데, 이는 마을 곳곳에 토기(土器)를 굽던 자리가 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동쪽으로 충주시 앙성면 지당리, 서쪽으로 오궁리, 남쪽으로 원통산, 북쪽으로는 문촌리와 각각 접하고 있다.

본래 충주군 거곡면 토곡리 지역이었으나 1906년(고종 43) 음성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사곡리에 속한 마을이 되었다. 사곡리의 자연 마을 중에 광곡과 토곡을 합쳐 광토로 불리는 곳이 있는데, 이로 미루어 지금의 사곡리는 옛 방광리를 포함하여 오갑리에 속해 있던 곳임을 알 수 있다. 원통산의 모래봉을 중심으로 동쪽으로는 윗사장골과 아래사장골이 있으며, 서쪽으로는 톡실과 너른골이 자리 잡고 있다.

마을 근처에 가미실버던이라 하여 원통산을 타고 내려오는 큰 골짜기가 있다. 이외에도 마을을 둘러싸고 갈밭골과 불당골 등의 골짜기가 있고, 오향리로 통하는 퉁수바위고개가 있다. 국도 38호선에서 마을로 들어오는 진입로가 협소하여 시내버스가 다니지 못하는 오지이다.

마을 위 원통산 자락에는 옛날 금강암이라고 부르던 관음사가 있는데, 신라시대에 김생이 글공부를 하던 곳이라 전한다. 퉁수바위고개에 있는 퉁수바위 옆에는 마을의 서낭이 있어 지금까지 정월 보름날이 되면 서낭제를 지내는데, 이때 아이들은 가재줄다리기를 했다고 한다.

 

 

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수정로 38 TEL : 043-872-4084 FAX : 872-6213
COPYRIGHT2006.EUMSEONG CULTURAL CENTER ALL RIGHTS RESERVED